장기하 “이제는 비울 때가 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장기하와 얼굴들

장기하와 얼굴들/사진제공=두루두루amc

밴드 장기하의 얼굴들이 초심을 떠올리며 신보를 발표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5일 오후 4시 서울 이태원 스트라디움에서 정규 4집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내사노사)’의 음악 감상회를 개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장기하는 이날 “4집은 1집의 여백을 떠올리며,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는 “1집 보다 연주 멤버들이 늘어났다. 편성이 늘어나고, 전통적인 록 사운드를 구현하려고 노력하다 보니 어느 순간, 소리가 꽉 차더라”며 “빈자리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 3집까지는 좋았는데, 과잉이 될 수 있는 시기가 됐다고 느꼈다”고 회상했다.

장기하는 “1집을 들어보면, 사운드적으로 여백이 많다. 그만큼 가사도 잘 들린다. 이제는 비울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새 음반에 평범한 사랑에 대한 열 가지 이야기를 담았다. 총 10곡이 수록돼 있으며, 타이틀곡은 ‘ㅋ’과 ‘빠지기는 빠지더라’로 정했다. 이번에도 장기하가 전곡의 작곡과 작사, 편곡에 참여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6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를 발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