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희가 돌아왔다’, 시청률 10.4%로 종영..시청자 호응 봇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백희가 돌아왔다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 강예원/사진=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4부작 ‘백희가 돌아왔다’가 시청률 상승을 이끌며 종영했다.

1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백희가 돌아왔다'(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는 전국 시청률 10.4%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분이 나타낸 10%보다 0.4%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다.

‘백희가 돌아왔다’는 조용한 섬 섬월도에서 과거의 스칼렛 오하라 양백희(강예원)가 신분 세탁 후 18년 만에 돌아온 이야기를 그린 코믹 가족극이다.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한편 동시간대 전파를 탄 월화드라마 MBC ‘몬스터’와 SBS ‘대박’은 각각 10.7%와 1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