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희’ 김성오, 강예원에 “이제 내 앞에서는 센척하지 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 강예원/사진제공=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 강예원/사진제공=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가 강예원을 위로했다.

14일 방송된 KBS2 ‘백희가 돌아왔다'(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는 양백희(강예원)와 우범룡(김성오)가 진심 가득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우범룡은 양백희에게 “그래도 집은 내가 어떻게든 해결해줄게”라고 말했다. 이에 양백희는 “됐어, 내 팔자에 누구 덕볼일 없어”라며 “나 절대 안죽어. 보란듯이 잘 살거야”라고 답했다.

그러자 우범룡은 양백희의 손을 잡으며 “백희야. 그만큼 꼭 쥐고 살았으면 됐어. 이제 내 앞에서는 센척하지 말고 너 하고 싶은대로 해”라고 위로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