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2’ 김숙 “윤정수, 일을 나가니까 마음이 안 놓여” 애틋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윤정수, 김숙/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 방송화면

윤정수, 김숙/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 방송화면

‘님과 함께2’ 김숙이 윤정수를 걱정했다.

14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는 윤정수-김숙이 한의원에 찾아간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윤정수와 김숙은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한의원을 찾았다. 한의사는 선글라스를 쓴 윤정수에게 “맞으셨어요?”라고 물었고, 윤정수는 태연하게 연기하며 “제가 맞고 살아서…”라고 답했다.

알고보니 윤정수는 결막염 때문에 한쪽 눈이 빨갛게 된 상태였고, 윤정수는 “요즘 스케줄이 좀 많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숙은 “(윤정수가) 집에 있을 땐 마음이 편했는데, 일을 나가니까 물가에 내놓은 아이마냥 마음이 안 놓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