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류준열, 예측불허 ‘클리셰 브레이커’ 등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운빨로맨스' 류준열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C&M

MBC ‘운빨로맨스’ 류준열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C&M

‘운빨로맨스’의 류준열이 클리셰를 뛰어 넘는 예측 불허의 매력으로 화제다.

14일 오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MBC ‘운빨로맨스’에서 류준열이 정형화되지 않아 더욱더 끌리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예측불가한 행동으로 드라마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고 전했다.

첫 방송에서 제수호(류준열)는 자신과 부딪혀 넘어진 심보늬(황정음)에게 손을 뻗어 그녀를 일으켜 주려는 듯 했지만, 태연하게 그녀를 무시하며 자신의 선글라스를 주웠다. 또 급박한 상황에서 손으로 자신의 입을 틀어막는 보늬를 제압하기 위해, 그녀의 팔을 꺾고 도망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의심케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4회 방송에서는 수호가 보늬와의 첫 데이트 장소인 호텔에 심각하리만치 편안한 복장에 화룡점정으로 맨발에 슬리퍼를 신고 나타나 보늬를 당황하게 했다. 로비 의자에 발을 올리고 앉아 심드렁하게 하품을 하는가 하면, 보늬가 화장실에 간 사이 잠이 들기까지 한 것. 이를 상상도 못한 시청자들은 방송 후 제수호의 행동에 대해 온라인에서 열띤 반응을 보였다.

6회에서 수호는 몰래 보늬를 뒤따라간 숙박업소에서 그녀가 위험에 처했다는 것을 감지하고는 직접 그녀를 구하는 대신 경찰에 신고했다. 밖에서 범인이 잡혀가는 것을 보고 그제야 자리를 뜬 수호는 보늬의 동생이 있는 병원으로 먼저 가서 보늬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는 보늬를 생각한 수호의 배려심이 돋보인 장면으로, 보는이들을 감동케 했다.

류준열이 ‘클리셰 브레이커’로 화제를 모은 MBC 드라마 ‘운빨로맨스’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