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용팔이’ 작가 손잡고 안방극장 컴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지창욱

지창욱 / 사진=텐아시아 DB

지창욱이 tvN 드라마로 컴백한다.

한 방송가 관계자는 14일 텐아시아에 “지창욱이 tvN 새 드라마 ‘K2’ 출연을 확정했다”면서 “현재 중국에서 스케줄을 소화중인 지창욱이 다음 달 국내에 입국해 ‘K2’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K2’는 지창욱의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창욱은 지난해 종영한 ‘힐러’ 이후 중화권 활동에 집중했다. 그는 ‘힐러’ 이후 중국드라마 ‘선풍소녀2’, ‘나의 남신’ 등을 통해 중화권 스타로 발돋움했다.

‘K2’는 현재 tvN 9월 편성을 논의 중인 작품으로 ‘용팔이’ 장혁린 작가의 차기작이다. 연출은 ‘추노’, ‘동네의 영웅’ 곽정환 PD가 맡는다.

‘K2’는 국가와 동료를 사랑했지만 그들에게 버림받은 경호원과 사랑마저 복수의 도구로 사용하려는 유력 대선후보의 숨겨진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HB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