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유희열, 악동뮤지션 찬혁에 “김태호 PD 닮은꼴” 언급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슈가맨'에 출연한 악동뮤지션 / 사진제공=JTBC

JTBC ‘슈가맨’에 출연한 악동뮤지션 / 사진제공=JTBC

‘슈가맨’에 악동뮤지션이 떴다.

‘천재남매’ 악동뮤지션은 최근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 유재석팀 쇼맨으로 출연했다. 상대팀으로는 등장한 오디션의 천재, 샘김과 권진아를 상대로 역주행송 대결을 펼쳤다.

이날 ‘YG의 기둥’이라는 소개와 함께 악동뮤지션이 등장하자 유희열은 “GD가 나오는 줄 알았다”며 장난스럽게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유재석은 “(이찬혁은) 랩이 GD수준, 춤은 태양, 얼굴은 대성이다. 혼자 빅뱅이라고 보면 된다”고 능청스럽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희열팀의 쇼맨으로 안테나뮤직 소속인 샘김과 권진아가 등장하자 악동뮤지션은 “사장님이 나와 있으니 불공평하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유희열은 “불공평한건 유재석 팀이다. 김태호 PD를 데려오면 어떡하냐”며 이찬혁과 김태호 PD가 닮은꼴임을 언급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악동뮤지션은 ‘현실남매’ 매력을 뽐내며 촬영장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은 남녀 듀오로 나선 샘김과 권진아를 부러워하며 “남매라서 서로 바라보며 사랑노래하기 어렵다. 최대한 눈을 많이 감고, 관자놀이를 바라보며 부를 예정”이라고 말하는 등 연신 귀여운 입씨름을 벌였다.

오디션 출신의 천재 아티스트이자, YG와 안테나라는 양대 기획사 소속인 쇼맨들의 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1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