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 슈트 입고 대본 열공…무슨 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성호 /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성호 /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가 훈훈한 매력을 뽐냈다.

김성오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14일 김성오의 모습이 담긴 KBS2 ‘백희가 돌아왔다'(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성오는 배를 탄 채 바다를 응시하고 있는가 하면, 슈트를 입고 대본을 보고 있다. 특히 늘 가벼운 옷차림을 선보이던 김성오가 단정하게 슈트를 차려 입고 있어 이어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김성오는 ‘백희가 돌아왔다’에서 순박한 섬총각 우범룡을 연기하고 있다. 특히 최대철, 인교진과 함께 ‘섬아재 3인방’으로 찰떡 호흡을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4부작 단막극으로 편성된 ‘백희가 돌아왔다’는 오늘(14일) 오후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