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위안, ‘비정상회담’ 하차 소감 “소중한 친구들, 사랑합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장위안 인스타그램

사진=장위안 인스타그램

장위안이 ‘비정상회담’ 하차 소감을 전했다.

장위안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JTBC ‘비정상회담’ 하차 소감을 전했다.

그는 “2014년 6월 15일 우리는 처음으로 jtbc지하 2층에서 서로를 만났습니다. 낯설고 어색했던 사이에서 서로를 잘 알고 친해진 현재 2016년 6.13일 짧았던 것만 같던 729일 장장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라며 “100번의 일요일은 저에게 많은 것을 배우게 했고 많은 변화를 주었고 또 소중한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고맙고 사랑합니다 저의 ‘비정상회담’!#비정상회담 사랑한다! #非正常 我”라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또한 글과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비정상회담’ 세트장과 회식 자리 등에서 찍은 사진들이 가득하다.

JTBC ‘비정상회담’은 오는 20일부터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한다. 원년 멤버 장위안, 샘 오취리, 타일러 등 9명의 G가 하차하며, 알베르토와 기욤만 남아 새로운 ‘비정상회담’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