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성훈, 귀여운 질투쟁이 등극 ‘안우연에 심통’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이가 다섯'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아이가 다섯’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성훈이 귀여운 질투쟁이에 등극했다. 끊임없이 안우연에게 심통을 부렸다.

12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 34회에서는 김상민(성훈)이 여자친구 이연태(신혜선)가 7년 동안 짝사랑했던 존재가 자신의 동생 김태민(안우연)임을 알고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저녁 식사를 준비한 김태민에게 반찬이 “짜다”, “나트륨이 얼마나 안 좋은데”라면서 심통을 부렸다. 청소를 할 때는 과자 부스러기를 일부러 흘리고, 봉지까지 바닥에 버렸다. 김태민이 샤워를 할 때는 옷을 가져가고 불까지 껐다. 이에 분노한 김태민은 “왜 그러냐. 단호박(이연태 애칭)과 잘 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김상민은 “단호박한테 신경 끄라”고 말하면서 김태민을 밖으로 끌고 나왔다.

두 사람은 농구 대결을 했다. 김상민은 김태민에게 연거푸 지면서도 “넌 나한테 안 돼”라면서 계속 농구를 했다. 급기에 농구공을 김태민에게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