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이준vs조복래, 최후의 대격돌…쇠사슬 액션 ‘눈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뱀파이어 탐정' 최종회를 앞두고 제작진이 이준, 조복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 사진제공=OCN

‘뱀파이어 탐정’ 최종회를 앞두고 제작진이 이준, 조복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 사진제공=OCN

 

이준과 조복래, 최후의 승리는 누가 차지할까.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OCN ‘뱀파이어 탐정’ 최종회에서는 윤산(이준)과 강태우(조복래)의 최후의 대결이 시작된다.

‘뱀파이어 탐정’ 최종회에서는 선한 뱀파이어 윤산과 악한 뱀파이어 강태우의 정면 대결이 펼쳐진다. 햇빛에서도 활동할 수 있고, 피를 마시지 않아도 살 수 있으며 심지어 피를 보면 사건의 전말을 알 수 있는 능력을 좋은 곳에 사용하려 하는 완전무결한 뱀파이어 윤산과 집념과 욕심, 독점욕에 휩싸인 뱀파이어 강태우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 지 관심이 쏠린다.

최종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을 살펴보면 이준과 조복래의 카리스마 대결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쇠줄을 목에 감긴 채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이준과 쇠줄을 당기는 조복래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것. ‘뱀파이어 탐정’ 제작진은 “마지막 대결 촬영 당시 이준은 제작진의 우려에도 실제 쇠사슬로 자신의 목을 묶어달라고 요청하며 남다른 열의를 보였다. 배우 이준의 모든걸 내던지는 메소드 연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최종회까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이준, 오정세, 이세영, 이청아, 조복래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 통쾌한 판타지 액션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은OCN ‘뱀파이어 탐정’ 최종회는 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