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최강희 “나도 김재중 씨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최강희 “나도 김재중 씨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했다”
최강희 : “나도 김재중 씨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했다”
– 최강희, 27일 오후 2시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제작발표회에서. 최강희는 극 중 ‘발산동의 전설’ 노은설 역을 맡아 예전에 좀 놀아봤지만 개과천선하여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으나, 부족한 스펙 탓에 번번히 미끌어지다 패기 있는 모습을 높이 산 DN 그룹의 전략본부 2팀 본부장 차무원(김재중)에게 발탁되어 취업에 골인한다. 이에 극중에서 차무원을 늘 ‘무느님’으로 부른다는 최강희는 “어떻게 연기를 할까” 고민하다가 “JYJ와 영웅재중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를 하면 되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강희는 “그렇게 마음 먹고 연기를 하니 정말 쉬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타임라인] 최강희 “나도 김재중 씨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했다”
지성 : “캐릭터를 좀 더 잘 살리기 위해 의 송태섭 머리를 하게 됐다”
– 지성, 27일 오후 2시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제작발표회에서. 지성은 에서 맡게 된 차지헌이 그동안 연기했던 캐릭터와 다르게 가볍고, 코믹스러운 인물인 것과 관련해 “그동안 남자답고, 진지한 역할을 주로 해서 이번에는 좀 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면서 “차지헌이라는 캐릭터를 좀 더 잘 살려보기 위해 헤어스타일도 고민을 했다. 처음에는 박박 밀고, 코믹한 스크래치를 내볼까도 생각했었는데 그건 아닌 것 같았다. 그래서 의 송태섭 머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성은 “처음에는 헤어 디자이너도 무척 반대를 했는데, 결국 내가 설득을 했다. 그런데 정작 머리가 그다지 마음에 들진 않는다”고 말했다.

[타임라인] 최강희 “나도 김재중 씨의 팬이 된 마음으로 연기했다”
김재중 : “유천이가 잠 안 자는 것을 연습하라고 하더라”
– 김재중, 27일 오후 2시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제작발표회에서. 지성의 사촌이자 재벌 3세인 차무헌 역을 맡은 김재중은 같은 그룹 멤버인 박유천이 연기 선배로서 조언을 해준 것은 없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적어도 유천이가 드라마를 하고 있을 때는 제가 어디 놀러가잔 말을 못했다. 바쁜걸 아니까. 그런데 제가 드라마를 시작하자마자 유천이는 ‘형, 우리 놀러 갈까?’ 라며 놀리기 바쁘다(웃음). 다 끝나면 멤버들끼리 여행 한번 가자고 얘기를 했다”면서 “유천이의 유일한 충고는 잠 안 자는 것을 연습하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S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