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황정음, ‘호랑이 띠’ 찾아 헤메다 보호 본능 자극한 사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운빨로맨스'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MBC ‘운빨로맨스’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운빨로맨스’ 황정음이 류준열의 보호본능을 자극했다.

황정음은 지난 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 연출 김경희) 6회에서 류준열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동생을 살리기 위해 점쟁이의 말에 따라 ‘호랑이 띠’ 남자를 무차별적으로 찾아 헤매다 위험에 빠지게 되는데, 이 때 제수호(류준열)가 나타나 그를 구했다.

심보늬(황정음)은 자신에게 도움을 준 수호에게 오히려 “나랑 자줄 거에요? 그런 거 아님 방해하지 마세요. 난 뭐, 아무렇지도 않은 줄 알아요?”라며 차오르는 눈물을 삼켰다.

‘호랑이 띠’ 남자를 잡아야 하는 마지막 날, 몰래 카메라 촬영범이었던 또 다른 남자와 모텔방에 들어간 보늬는 수호의 신고로 무사히 위기에서 벗어났지만, 곧바로 시간을 확인하는 등 동생을 향한 걱정에 사로잡혀 있었다. 기이한 행동을 펼치던 보늬의 사정을 모두 알게 된 수호가 이후 그녀에게 어떻게 다가갈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황정음이 ‘미신맹신녀’로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운빨로맨스’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