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류준열, 변장하고 황정음 미행… 러브라인 시작?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류준열, 황정음, 이수혁/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류준열, 황정음, 이수혁/사진제공=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황정음을 따라다녔다.

9일 방송된 MBC ‘운빨로맨스'(연출 김경희, 극본 최윤교)에서는 제수호(류준열)가 심보늬(황정음)를 미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제수호는 심보늬가 미신을 믿고 자신과 자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실망했다. 하지만 이후 제수호는 스스로 “내가 왜 이렇게 숨어서 보는 건지…”라고 생각하면서도 변장을 한 채, 심보늬의 뒤를 밟았다.

알고보니 심보늬는 최건욱(이수혁)을 찾아가 제수호가 만든 게임의 모델을 해달라고 부탁했고, 다음날 최건욱은 제수호에게 “보늬 씨 때문에 새 게임 모델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