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라디오 방송 중단, 우면산 산사태로 직원 대피 중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EBS 사옥 뒷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방송이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EBS 관계자는 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현재 EBS 사옥 자체로 들어가는 입구 자체가 물에 잠겼다. 스튜디오에 토사가 떠내려와 쓸 수 없는 상황이고, 세트실의 기물들이 다 떠내려간 상황이다. 천막 등도 무너져서 방송이 어렵다. 일단 직원들은 대피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EBS TV는 정상적으로 방송 중이지만, EBS 라디오 간판 프로그램 이 방송 시작 50여 분 만에 중단된 후 현재 음악만 송출되고 있다. 이날 8시 50분 경 의 진행자는 “방송국 뒷산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저희가 있는 건물이 위험할 수 있어서 방송이 중단될 수 있다”는 안내를 내보냈으며, 이 안내를 내보낸 뒤 2분 만에 “산사태 때문에 방송이 중단되게 됐다. 우선 음악을 들려드리고 정리되는대로 방송을 재개하겠다“고 공지한 이래 방송이 정상화되고 있지 않은 것. EBS 관계자는 “방송을 여의도 쪽에서 내보내는 것을 논의 중이다”라며 “라디오 방송이 언제쯤 정상화 될지는 알 수 없다. 현재는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