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나’ 아들들, 집단 ‘멘붕’ 상태 빠진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tvN '아버지와 나' / 사진제공=tvN

tvN ‘아버지와 나’ / 사진제공=tvN

‘아버지와 나’의 아들들이 ‘멘붕’에 빠진다.

9일 방송되는 tvN ‘아버지와 나’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추성훈, 김정훈, 에릭남 부자의 본격적인 여정이 이어질 예정이다.

세 부자는 끊임없이 밀려오는 어색함을 견디며 여정에 올라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하는 가운데, 아들 셋 모두 각각 ‘멘붕(멘탈 붕괴)’에 빠지는 모습이 담긴 예고영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추성훈-추계이 부자는 이탈리아 로마여행을 마치고 남부 ‘포지타노’로 이동한다. 하지만 포지타노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아버지 추계이가 사라져 아들을 당황하게 한다고. 뿐만 아니라 시종일관 침착하게 아들과의 여행에 임했던 김정훈의 아버지가 최초로 ‘버럭’한 사건, 아버지를 위한 특급 가이드로 나선 에릭남 역시 일정에 차질이 생겨 ‘멘붕’에 빠져버린 사실이 공개된다.

이 밖에도 이날 ‘아버지와 나’에는 추블리 사랑이가 영상 통화 장면으로 깜짝 등장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