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황정음-류준열-이수혁, 박력 넘치는 삼각관계 시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운빨로맨스' 류준열-이수혁-황정음이 본격적인 삼각관계를 그리기 시작했다. / 사진=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운빨로맨스’ 류준열-이수혁-황정음이 본격적인 삼각관계를 그리기 시작했다. / 사진=MBC ‘운빨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운빨로맨스’ 황정음과 류준열, 이수혁이 박력 넘치는 삼각관계를 연출했다.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 연출 김경희) 5회에서는 심보늬(황정음)를 둘러싼 제수호(류준열), 최건욱(이수혁)의 신경전이 본격적으로 불붙었다.

이날 방송에서 심보늬를 급격하게 신경쓰기 시작한 제수호는 자신의 사무실에 붙은 부적의 진실을 파헤치다 심보늬가 첫 만남 때부터 자신을 ‘호랑이띠 제물’로 이용하려 했다고 오해했고, 이에 심보늬를 찾아가 버럭 화를 냈다.

이 상황에서 최건욱이 등장해 “둘이 연애를 한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화를 내냐, 사랑이라도 하는 줄 알았느냐”며 일침을 날리고, 최건욱이 심보늬의 손을 끌고 자리를 뜨는 장면으로 박력 있게 마무리됐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동생 보라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보늬와 잃어버린 아버지를 찾는 건욱이 서로 의지하는 과정은 물론, 우여곡절 끝에 주소를 알아냈지만 끝내 아버지를 찾지 못한 건욱의 슬픔이 그려지며 애절함을 더했다.

‘운빨로맨스’는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와 미신을 믿지 않는 ‘IT 덕후’ 제수호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9일 오후 10시 6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