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권재홍 앵커, 뉴스 진행 중 응급실行

< MBC 뉴스데스크 >를 진행하는 권재홍 앵커가 26일 응급실에 입원했던 것이 알려졌다. 권재홍 앵커는 26일 9시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던 중 뉴스 후반부부터 출연하지 않았다. 이후 권재홍 앵커와 함께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진행 중에 권재홍 앵커가 갑자기 몸이 불편해져서 후반부 뉴스를 혼자 진행했다.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MBC 보도국에 따르면 권재홍 앵커는 방송 중 현기증을 호소하며 몇몇 검사를 받았다. 현재는 귀가해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 이 보도국 관계자는 “오늘 저녁 < MBC 뉴스데스크 >에 복귀할지 여부는 경과를 두고 지켜봐야 한다. 어제 저녁에 발생한 일이라 대체 앵커 등은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할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 제공. MBC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