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영화 홍보차 中 공항 등장에 팬들 ‘인산인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배우 이준기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준기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준기가 중국 공항을 발칵 뒤집었다.

이준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7일 “이준기가 오늘(7일) 오전, 주연 영화 ‘시칠리아 햇빛 아래’ 제작보고회 참석을 위해 베이징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시칠리아 햇빛 아래’는 중국 영화로 이준기 외에 유명 여배우 저우동위가 출연했으며 린유쉰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중국 상해와 이탈리아 시칠리아 올로케로 촬영한 이 영화는 이준기의 로맨스 연기를 만날 수 있는 작품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이준기가 베이징에 방문하자 팬들은 너도나도 공항으로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캐주얼한 차림의 이준기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미소로 화답했다. 안전과 일정을 고려해 급히 공항을 떠나야 했지만, 팬들의 뜨거운 환영에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이준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중국 팬들은 이준기의 의리, 액션으로 보여준 남자다움에 호감을 갖고 있으며 그가 가진 넓은 연기 스펙트럼에 열광하고 있다. 이번 영화에서 이준기가 오랜만에 제대로 멜로 연기를 보여줄 것이다”고 전했다.

이준기가 출연하는 중국 영화 ‘시칠리아 햇빛 아래’는 오는 8월 중국에서 개봉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