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CUT] 세 컷으로 보는 ‘또 오해영’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송주연 디자이너]
세 컷으로 보는 '또 오해영' / 사진=tvN 제공

세 컷으로 보는 ‘또 오해영’ / 사진=tvN 제공

오해영(서현진)이 결국 모든 걸 알게 됐다. 그것도 박도경(에릭)이 가장 원치 않았던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지 못했던 박도경은 오해영을 사랑하지만 표현하지 않는다. 오해영은 좌절했다. 짙은 화장으로 자신의 모습을 바꿔보려고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그 사이 다른 오해영(전혜빈)은 자신 때문에 박도경이 오해영의 결혼을 파토 냈다는 사실을 알고 안도한다. 하지만 오해영의 전 약혼자 한태진(이재윤)은 오해 때문에 자신이 구치소에 가고, 결혼마저 파토 났다는 사실에 분노한다.

꼬이고 꼬인 네 남녀의 실타래. 과연 풀릴 수는 있을까?

제작진은 “오늘(7일) 자신들의 인생이 바뀐 커다란 진실을 알게 돼 혼란에 빠진 주인공들의 모습이 그려진다”면서 “자신의 마지막 순간을 보게 된 도경이 어떤 결단을 내리게 되며, 도경과 해영의 사랑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더욱 찡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tvN ‘또 오해영’ 12회는 7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