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메이드’, 팬들과 먼저 만난다…28일 시사회 개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영화 '빅뱅 메이드' 포스터 /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영화 ‘빅뱅 메이드’ 포스터 /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영화 ‘빅뱅 메이드'(감독 변진호)가 팬들과 먼저 만난다.

빅뱅 데뷔 10주년을 기념하는 첫 번째 프로젝트 ‘빅뱅 메이드’가 영화 개봉을 앞두고 다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만남의 자리를 마련한다.

‘빅뱅 메이드’는 빅뱅이 되기 위해 태어난 것 같다는 권지용, 동영배, 최승현, 강대성, 이승현 다섯 남자의 진짜 속마음을 담은 영화로 실제 그룹 빅뱅의 모습을 담은 영화다. 30일 개봉을 이틀 앞둔 28일 시사회를 통해 팬들과 먼저 만날 예정이다.

무대인사가 예정된 이번 시사회는 지난 3월 서울에서 개최된 월드투어 앵콜 공연 이후 오랜 기다림 끝에 빅뱅 다섯 멤버들과 국내 팬들의 공식적인 만남이 성사되어, 공연장이 아닌 영화관에서 가까이 얼굴을 마주할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빡빡한 해외 일정으로 한동안 국내 팬들과 만나지 못했던 빅뱅 다섯 멤버들도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빅뱅 메이드’의 시사회는 오는 28일 CGV 영등포에서 진행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