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2’ PD “박재범, 무대에서 참 잘 놀더라”

‘불후의 명곡2’ PD “박재범, 무대에서 참 잘 놀더라”
KBS ‘불후의 명곡2’ (이하 ‘불후의 명곡2’)에 새롭게 합류하는 박재범, 슈퍼주니어의 규현, 허각이 가요계 선배들과의 합동 무대로 시작했다. 지난 25일 ‘불후의 명곡 2’ 첫 녹화를 마친 이들은 1세대 아이돌 가수를 포함한 선배 가수들과 합동무대를 꾸몄다. 박재범은 문희준과 H.O.T의 ‘캔디’를, 슈퍼주니어 규현은 손호영과 god의 ‘거짓말’ 무대를 선보였으며, 허각은 노이즈의 홍종구와 함께 무대에 섰다.

‘불후의 명곡2’ 권재영 PD는 “박재범, 허각이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런데 선배 가수와 함께 해서 위안이 많이 됐다고 하더라. 선배가수들과 함께해서 녹화 분위기부터 화기애애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Mnet 의 우승자인 허각은 아마추어로서 서바이벌 오디션에 참여 했던 때와의 긴장감과 차원이 다르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특히 함께 출연한 선배 가수들은 후배 가수들이 좋은 무대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솔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모습을 드러내는 박재범에 대해서는 “무대에서 잘 노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재범이 왜 박재범인지 무대에서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이외에도 그룹 엠블랙의 지오는 간미연과 베이비복스의 무대를 꾸미면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포미닛의 전지윤은 구준엽과 클론의 무대를, 그룹 씨스타의 효린은 DJ. DOC의 무대를 함께 꾸몄다. ‘불후의 명곡2’에 새로 출연하는 아이돌 가수의 무대는 8월 6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