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이청아, 삼각관계 불씨 지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청아/사진=OCN '뱀파이어 탐정' 방송화면 캡처

이청아/사진=OCN ‘뱀파이어 탐정’ 방송화면 캡처

‘뱀파이어 탐정’ 속 이청아가 이준과 조복래, 김윤혜의 삼각관계에 불씨를 지피며 눈길을 끌었다.

이청아는 지난 5일 방송된 OCN 일요드라마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에서 첫사랑을 구하기 위해서 조복래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다 결국 이준과 위험한 거래를 했다. 이준, 조복래, 김윤혜 세 사람의 운명이 파국으로 치닫으며 긴장감과 함께 마지막회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요나(이청아)는 첫사랑 주영광을 데려간 강태우(조복래)를 찾아갔고, 태우는 이틀 안에 ‘헬퍼리스트’를 가져오지 않으면 주영광을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요나는 분노에 휩싸인 눈빛으로 태우를 노려 보며 “내가 약속 하나 할게. 만약 내가 돌아왔을 때 그 사람이 잘못 돼있으면 그땐 정유진을 찢어발겨주마”라며 영광을 향한 여전한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요나는 윤산(이준)을 찾아가 “리스트를 나한테 가져오면 정유진을 만나게 해줄게”라고 거래를 제안했다. USB와 정유진(김윤혜)의 위치를 교환한 후 태우에게 USB를 건넸고, 태우는 바로 리스트를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듯한 파일에 화가난 태우에게 압박받던 요나는, 이어 유진을 지키던 태우의 수하가 당했다는 소식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처럼 이청아는 첫사랑을 구하기 위해서 조복래와 살벌한 신경전을 물론, 이준과 위험한 거래를 감행했다. 이청아는 결과적으로 이준과 조복래, 김윤혜의 삼각관계에 불씨를 지피며, 긴장감과 더불어 마지막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뱀파이어 탐정’은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12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