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조복래·이청아, 헬퍼 리스트 두고 팽팽한 신경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OCN '뱀파이어 탐정' / 사진=방송 캡처

OCN ‘뱀파이어 탐정’ / 사진=방송 캡처

‘뱀파이어 탐정’ 조복래와 이청아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5일 방송된 OCN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 11회에서는 요나(이청아)가 사랑하는 주영광(이영하)을 납치한 강태우(조복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태우는 요나에게서 헬퍼 리스트를 뺏기 위해 영광을 납치했고 이어 요나를 협박했다. 요나는 “내가 호랑이 새끼를 키웠네”라며 “내가 다시 돌아왔을 때 저 사람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정유진(김윤혜)도 네 눈앞에서 찢어 버릴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요나는 헬퍼 리스트를 찾기 위해 윤산(이준)과 용구형(오정세)의 집을 방문해 “헬퍼 리스트가 나와, 너, 정유진을 살릴 수 있는 키다”라고 협박했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