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김윤혜, 과거 이준 배신한 이유 밝혀졌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OCN '뱀파이어 탐정' / 사진=방송 캡처

OCN ‘뱀파이어 탐정’ / 사진=방송 캡처

‘뱀파이어 탐정’ 이준과 김윤혜, 조복래의 과거가 공개됐다.

5일 방송된 OCN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 11회에서는 과거 정유진(김윤혜)이 윤산(이준)을 배신할 수밖에 없던 이유가 밝혀졌다.

과거 강태우(조복래)는 자신이 뱀파이어라는 것을 알게 된 정유진을 협박했다. 태우는 윤산을 죽이기 위해 윤산에게 유진이 위험에 쳐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유진은 “왜 이러는 거냐”물었고 태우는 “널 갖기 위해서”라며 “너도 우리와 같은 존재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은 “윤산은 내가 죽이게 해줘”라고 부탁했고 이후 유진은 윤산에게 총을 겨누게 됐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