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그런거야’ 임예진, 지독하다 지독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그래 그런거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그래 그런거야’ 방송화면 캡처

‘그래, 그런거야’ 속 임예진이 남규리, 정해인을 방해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는 나영(남규리)과 세준(정해인)의 교제를 만류하는 태희(임예진)의 모습이 담겼다.

태희는 그동안 계속해서 세준이 일하는 편의점을 찾아 난동을 피우며 완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에는 딸 나영의 일터를 찾았다. 광고 촬영 중인 나영을 따라다니며 괴롭힌 것.

나영은 “내가 아역 모델이냐”고 언성을 높였지만, 태희는 “세준과 그만두면 된다. 나도 바쁜 사람이다”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급기야 나영은 눈물을 흘리며 답답해했다. 태희의 지독한 반대에 불구하고, 헤어지겠다는 말은 하지 않는 두 사람이다. 태희가 언제까지 나영, 세준의 교제를 반대하고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