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성훈♥신혜선, 드디어 연애 시작 ‘오늘부터 1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아이가 다섯' /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 화면 캡처

KBS2 ‘아이가 다섯’ /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 화면 캡처

‘아이가 다섯’ 성훈이 신혜선과 연애를 시작했다.

5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32화에서는 이연태(신혜선)에게 고백하는 김상민(성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상민에게 여자가 생겼다고 생각한 연태는 눈물을 흘렸다. 이를 본 상민은 연태에 “너 나 좋아하냐?”고 물었고 연태는 애써 마음을 숨겼다.

상민은 질투를 숨기는 연태에 “너 연애에 소질이 있다. 질투를 되게 귀엽게 한다. 사귀자 우리”라며 직설적으로 고백했다. 이어 “3초 안에 거절 안 하면 사귀는 걸로 안다”고 덧붙여 두 사람의 연애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첫 데이트로 연태의 아빠가 운영하는 국수집을 찾았다. 상태는 직접 손님의 주문을 받는 등 싹싹한 행동을 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후 연태를 집까지 데려다준 상민은 연태에 뽀뽀까지 해 연태를 설레게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