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하지원 “<7광구>의 아버지가 <시크릿 가든> 촬영장에 오셔서 깜짝 놀랐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하지원: “의 아빠가 촬영장에 오셔서 깜짝 놀랐다”
– 26일에 있었던 영화 의 시사회 현장에서 하지원이 한 말. 에서 해저 장비 매니저 차해준 역을 맡은 하지원은 를 SBS 보다 먼저 찍었음을 밝히며, 에서 아버지로 출연한 배우 정인기가 의 아버지로 출연해 더욱 친숙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하지원은 을 촬영할 당시 김은숙 작가가 에서 액션을 위해 바이크 면허까지 취득한 것을 알고 있었다고. 그래서 의 길라임 역을 연기할 당시 에서 보여줬던 액션 장면을 많이 보여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타임라인] 하지원 “<7광구>의 아버지가 <시크릿 가든> 촬영장에 오셔서 깜짝 놀랐다”
박철민: “하지원 씨는 나와 송새벽보다 백만 배 힘들게 찍는구나 느꼈다. 우리가 호강스러운 고통을 얘기한 것 같다고 하지원에게 얘기했다”
– 26일에 있었던 영화 의 시사회 현장에서 배우 박철민이 한 말. 에서 시추장비 매니저 도상구 역을 맡은 박철민은 송새벽과 24시간 동안 촬영하면서 왜 지옥으로 들어왔을까 생각했다고. 그러나 하지원은 백만 배 더 힘들었겠구나 느껴서 “우리가 참 호강스러운 고통을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에서 힘든 액션장면을 소화해 낸 하지원을 위해 재밌는 얘기를 해주며 위로하며 촬영했다고 밝혔다.

안성기: “영화에 나온 것처럼 하얀 새치머리가 나의 본 모습이다. 오랜만에 본 모습을 보였는데 영화 촬영 동안은 염색을 안 해도 돼서 행복했다”
– 26일 영화 의 시사회 현장에서 안성기가 한 말. 안성기는 의 캡틴 안정만 역을 맡아 괴생물체와 사투를 벌이는 액션장면을 소화했다. 안성기는 영화 속에서 머리카락이 짧고 하얀 새치가 보이는 모습으로 출연했다. 안성기는 그간 모습과 조금 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자 검은색으로 머리카락을 염색하지 않았다고. 촬영하는 동안은 온전히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 밝혔다. 또한 안성기는 를 촬영하면서 괴물과 시선을 마주쳐야 하는데 시선교감을 하기 어려워 촬영하기 힘들었다고 언급했다. 는 오는 8월 4일 개봉한다.

사진제공. 영화인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