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나의신부’, 베일 벗었다…원조 아이돌 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나의신부’의 정체가 바다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하면 된다 백수탈출’과 ‘나의 사랑 나의 신부’의 무대가 펼쳐졌다.

‘나의 신부’는 특유의 시원한 가창력을 마음껏 과시했다. 폭발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꽉 채운 것은 물론,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다.

“가면을 오래 썼더니 세상에 처음 태어난 것 같다”고 웃으며 가면을 벗은 바다는 정말 오랜만에 한국 무대에 서서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많이 떨렸고 그래도 진심을 담아서 불렀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