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이준, 환자복 입고 눈물 머금은 사연 공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OCN '뱀파이어 탐정' 이준 / 사진제공=OCN

OCN ‘뱀파이어 탐정’ 이준 / 사진제공=OCN

‘뱀파이어 탐정’ 이준이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5일 방송되는 OCN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 11회에서는 환자복을 입고 눈물 머금은 윤산(이준)의 사연이 공개된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환자복 차림으로 양쪽 눈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 이준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촬영 당시 이준의 눈물연기에 현장 스태프들이 모두 숨죽이고 지켜보곤 했다. 이준은5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에 윤산의 아픔에 몰입해 깊이 있는 눈물신을 연기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산은 5년 전 잠복 임무 수행 중 사고로 잃은 줄 알았던 첫사랑 정유진(김윤혜)와 강태우(조복래)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뱀파이어 요나(이청아)는 윤산에게 정유진과의 만남을 조건으로 한겨울(이세영) 오빠 사건을 수사했던 당시 발견했던 피를 공급하는 ‘헬퍼 리스트’를 요구하면서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가 이어질 예정이다.

‘뱀파이어 탐정’은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