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고지전><퀵>, 박스오피스 초박빙 승부

<해리포터><고지전><퀵>, 박스오피스 초박빙 승부
세 편의 영화가 극장가에서 뜨거운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할리우드 영화 와 두 편의 한국영화 , 이 5000명 미만의 관객수 차이로 1~3위에 올랐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는 25일 하루 전국 518개 스크린에서 8만 5800명을 모았다. 2위에 오른 과는 불과 1000여 명 차이다. 은 이날 8만 4484명을 동원했다. 을 바짝 뒤쫓고 있는 영화는 이다. 이 영화는 이날 8만 1824명을 모아 격차를 3000명 미만으로 줄였다. 두 한국영화의 개봉 첫날인 20일 관객수 차이는 3만 명이 넘었다. 25일 스크린 수는 이 552개, 이 479개였다. 스크린당 관객수는 이미 이 을 추월했다.

세 영화가 박빙의 승부를 펼치게 된 것은 우선 이 개봉 3주차를 맞아 관객수가 줄어든 데다 과 에 대한 관객들의 선호도가 비슷한 수준으로 나뉘기 때문이다. 특히 방학을 맞은 10대~20대 초반 관객 중 일부분이 와 에서 으로 옮겨가며 두 한국영화의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두 편 모두 100억원대의 제작비가 들어간 영화로 400만 이상의 관객이 들어야 손익분기점에 이른다. 두 영화의 흥행 성적은 이번 주 개봉하는 국산 애니메이션 과 할리우드 영화 그리고 한 주 뒤인 8월 4일 개봉하는 의 흥행 여부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폭염과 함께 극장가 흥행 전쟁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