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자들’ 정이랑, 못말리는 돼지 부속 사랑에 제작진 촬영 중단?!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정이랑이 MBC ‘능력자들’에서 돼지 부속 고기의 모든 것을 파헤친다.

개그우먼 정이랑은 동료 개그우먼 이세영의 추천을 받아 MBC ‘능력자들‘에 돼지 부속 덕후로 출연했다. 정이랑은 “돼지는 똥과 목소리 빼고는 다 먹을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돼지 부속을 사랑하는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능력자들’ 촬영장에서 정이랑은 30년 동안 돼지 부속 구이 전문점을 찾아다니며 쌓은 남다른 덕력을 증명했다. 지라부터 호드기까지 이름부터 생소한 돼지 부속의 용어들을 설명하기 위해 스튜디오엔 돼지 모형까지 등장, 그녀는 중국의 약학서인 본초강목에 나온 부속 고기의 효능까지 줄줄이 설명하며 전문가 뺨치는 덕력을 자랑했다.

쉴 틈 없이 쏟아내는 정이랑의 돼지 부속 고기 사랑에 제작진이 직접 나서 촬영까지 중단 시키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는 후문. 이에 그녀의 넘치는 부속 고기 사랑이 어땠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개그우먼 정이랑의 개성 넘치는 돼지 부속 고기 사랑은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능력자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