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전도연 “무탈하게 촬영 마칠 수 있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굿와이프' 고사 현장 / 사진=tvN 제공

‘굿와이프’ 고사 현장 / 사진=tvN 제공

‘굿와이프’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

국내 최초로 동명의 미드를 리메이크하는 tvN 새 금토미니시리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는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등이 출연하며 tvN이 선보이는 또 하나의 웰메이드 드라마로 제작 초반부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30일 상암동에 위치한 세트장에서는 ‘굿와이프’가 무사히 촬영을 마치고,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작품이 되길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 김태우 등 전 출연진들과 이정효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뜻 깊은 시간을 가진 것.

먼저 전도연은 고사상에 “모두 즐겁고 무탈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원하며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유지태, 윤계상 역시 진지하지만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고사에 임했다.

무엇보다 이날 고사는 주요출연진들이 대거 함께 해 더욱 뜻 깊은 자리가 됐다. 촬영 일정이 없는 배우들도 함께 고사에 참석, 자리를 빛내며 ‘굿와이프’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가늠케 했다. 이정효 PD는 “작품을 향한 배우들의 열정과 애정이 그 어느 때보다 돈독하고 남다르다”며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출연진에 대한 감사와 작품을 향한 자신감 있는 포부를 드러냈다.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