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최재환이 남긴 USB 찾았다 ‘분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사진제공=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사진제공=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USB를 손에 넣었다.

30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강일구(최재환)이 남긴 USB를 찾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조들호는 강일구가 남긴 열쇠의 출처를 알지 못해 답답해 했다. 하지만 조들호는 딸 조수빈(허정은)에게서 힌트를 얻어 강일구가 다니던 검정고시 학원을 찾았다.

조들호는 그 곳에서 강일구가 남긴 USB를 손에 넣었다. 그 안에는 신영일(김갑수)와 정회장(정원중)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었고 조들호는 그 모습을 보고 분노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