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만 넘긴 영화 <써니>, 북미로 간다

700만 넘긴 영화 <써니>, 북미로 간다
개봉 12주차에 700만 관객을 넘긴 강형철 감독의 영화 가 북미에 진출한다. 지난 22일 LA와 토렌스에서 시작한 는 29일 뉴욕과 뉴저지, 시카고, 버지니아, 워싱턴 D.C 등에서 해외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국의 80년대 복고문화를 그려낸 는 , ,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개봉한 극장가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선전해왔다. 한편 오는 28일 15세 관람가 등급을 받기 위해 삭제 혹은 수정했던 장면을 다시 넣은 감독판이 개봉할 예정이다. 기존 영화보다 11분 늘어난, 135분 러닝타임으로 만들어진 감독판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으로 개봉한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