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측 “전지현·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 출연 확정” 공식입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전지현과 이민호 / 사진=텐아시아 DB

전지현과 이민호 / 사진=텐아시아 DB

전지현X이민호 만남이 성사됐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전지현과 이민호가 올 연말 방영 예정인 박지은 작가, 진혁 감독의 신작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올해 11월 방영 예정인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을 통해 첫 만남을 갖게 된 전지현과 이민호는 연기력, 비주얼, 인기 삼박자를 모두 갖춘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류 최고 스타로 꼽히고 있어 그들의 만남만으로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에 나오는 인어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로맨스 드라마다.

조선시대 설화집, 어우야담에는 실존인물인 협곡 현령 김담령이 어부가 잡은 인어들을 바다로 다시 돌려보내주었다는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전지현은 박지은 작가의 전작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SBS 연기 대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인기를 얻었으며, 한국을 넘어 중국 등 아시아국가들에서 각종 신드롬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3년 만에 박지은 작가와 다시 조우해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그가 이번에는 또 어떤 신드롬을 이끌어 낼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상속자들’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범 아시아적으로 한류의 저변을 확대해온 이민호는 그동안 차기작을 신중하게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져왔다. 이번 작품은 인기 한류 드라마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시티 헌터’ 진혁감독과 함께하는 두 번째 작품으로 진혁감독의 탁월한 연출 감각이 이민호를 통해 어떤 결과를 나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사 문화창고 관계자는 “박지은 작가가 작품 구상 초기 단계부터 전지현·이민호 커플을 최고의 조합으로 생각, 두 사람을 염두에 두고 이들에게 맞춤형 캐릭터를 설정했고, 두 배우 역시 작가와 감독을 믿고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며 이들이 보여줄 상상 이상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전지현, 이민호 두 최고 한류 배우와 ‘별에서 온 그대’,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의 히트작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 ‘주군의 태양’, ‘시티 헌터’ 등으로 스타일리쉬한 연출력을 보여준 진혁 감독의 시너지가 더해진 이번 드라마는, 높은 완성도와 새로운 신드롬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 걸친 한류문화의 위상과 규모를 재편성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오는 11월 SBS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