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100회 특집, 신-구 멤버들의 살벌한 폭로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비정상회담'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JTBC ‘비정상회담’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에서 폭로전이 이어진다.

30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은 100회 특집으로, 원년 멤버와 현재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여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각국의 비정상 18인은 100회 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에피소드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가감 없이 펼친다. 특히 일본 대표 타쿠야는 녹화 시작과 동시에 “(전)현무 형이 가장 보고 싶었다. 왜냐면 욕하고 싶어서다”라고 밝혀 살벌한 폭로전의 포문을 열었다는 후문이다.

타쿠야는 이날 “형들과 가끔 연락을 하는데, 되게 잘해주신다. 그런데 현무 형은 메시지를 보내면 이모티콘만 보내고 끝이다”라며 ‘무정한 전현무’의 실체를 공개했다. 또 호주 대표 블레어도 “현무 형 생일 때 축하한다고 보냈더니 읽어놓고 답도 안 했다”라고 밝히며 폭로전에 동참했다.

러시아 대표 일리아마저 “신정, 구정 다 카톡을 보냈다. 크리스마스 때는 이모티콘만 보내더니, 신정 때는 아예 무시해 버렸다”라며 실제 전현무와 나눈 메시지를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는 후문이다.

‘비정상회담’ 100회에는 특별 게스트로 원년 멤버 로빈, 줄리안, 수잔, 일리야, 블레어, 타쿠야, 제임스가 출연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