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박찬호 “송중기처럼 되고자 입대 결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처

‘진짜 사나이’ 박찬호가 송중기처럼 되고 싶어서 입대했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MBC ‘진짜사나이’ 동반 입대 특집에서 박찬호는 우지원, 류승수-조재윤, 잭슨-뱀뱀, 이상호-이상민 등과 함께 청성부대에 입대했다. 이날 박찬호는 짝꿍 우지원과 앞에 나가 자기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찬호는 “아내가 송중기를 너무 좋아해서 송중기처럼 되고자 입대했다”며 “열심히 팀워크를 다져서 진짜 사나이가 되서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입대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개그맨 이상민은 메이저리그 당시의 투구폼을 보여달라고 부탁했고, 박찬호는 훈련병들 앞에서 투구 폼을 재현해 박수를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