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파이어 탐정’, ‘떡밥’ 해소 시작한다…5년 전 잠입수사 전말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뱀파이어 탐정' 스틸 컷 / 사진제공=CJ E&M

OCN ‘뱀파이어 탐정’ 스틸 컷 / 사진제공=CJ E&M

‘뱀파이어 탐정’이 본격적인 미스터리 해소에 나선다.

2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OCN ‘뱀파이어 탐정’ 10회에서는 과거 세 사람이 진행했던 잠입 수사의 전말이 공개되는데, 그간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피에 관련된 미스터리 조직의 정체, 무엇인가를 두려워하는 정유진(김윤혜), 180도 변해버린 강태우(조복래)의 사연 등 다양한 ‘떡밥’이 풀릴 예정이다.

극 중 5년 전 윤산(이준), 정유진, 강태우 세 사람은 용구형(오정세)의 지휘 하에 다단계 회사 사건 조사 임무에 투입됐다. 조직에 잠입한 형사들이 모두 실종되자, 경찰 내부가 아닌 당시 경찰학교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이던 세 사람이 잠입 임무를 맡게 된 것. 하지만 잠입 수사 도중 윤산은 첫사랑이자 연인이었던 정유진에게 총을 맞고, 유진과 태우는 사고로 위장, 함께 자취를 감춰버려 윤산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게 되었다.

윤산은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유진과 태우를 잊지 못했고, 탐정으로 활약하면서 알게 된 치명적인 여인 요나(이청아)의 피와 관련된 미스터리 조직에 두 사람이 연관되어 있음을 알게 돼 긴장감을 더했다.

‘뱀파이어 탐정’ 제작진은 “10회는 입체적인 캐릭터들 각자의 사정이 공개되면서 사랑, 우정, 욕망, 배신 등 다양한 키워드가 한데 얽혀 있는 에피소드가 될 것이다.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더욱 흥미로운 스토리가 전개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뱀파이어 탐정’은 어느 날 갑자기 뱀파이어가 된 까칠한 사설 탐정 윤산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의뢰인들의 사건을 해결해나가며 자신을 둘러싼 미스터리와 과거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