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전효성, 생방송 중 스태프 재우기 도전 ‘전효성이 재워드려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한 전효성 / 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한 전효성 / 사진제공=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전효성이 신개념 힐링 방송을 진행한다.

28일 방송되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전효성은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위한 수면 팁을 전수한다.

최근 진행된 MLT-28 인터넷 생방송에서 전효성은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휴양지로 꾸며진 세트를 천천히 거닐며 주제를 공개했다. 주제는 바로 ‘힐링’. 전효성은 현장에 있던 스태프인 모르모트PD, 권도우FD, 홍익인간 카메라 감독을 불러 방송 도중 잠에 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여러 가지 이유로 피곤한 스태프 3명을 썬베드에 눕힌 전효성은 숙면에 좋은 베개 추천부터 발 마사지와 음식, 족욕 등 다양한 방법으로 스태프들이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그러나 스태프들이 잠에 들 기색조차 보이지 않자 전효성은 심지어 휴양지 세트에서 탈주해 따로 준비된 방음 부스로 급히 이동했다.

전효성이 비장의 카드로 준비한 것은 바로 ASMR.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은 일명 ‘백색 소음’으로, 생활 속 듣기 좋은 소리를 내어 듣는 이에게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 것이다.

전효성은 특수 제작된 마네킹 모양의 마이크에 자연의 소리 등 다양한 소리를 만드는가하면 파일럿 방송 당시 등장만으로 출연자들을 지루함에 잠들게 했던 정신과전문의 정우열을 게스트로 초빙해 스태프 3인은 물론, 시청자들을 잠재우기에 나섰다. 과연 전효성은 모두를 잠재울 수 있을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2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