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박완규 “어르신들은 공경하고, ‘남격’ 멤버들은 공격하겠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박완규 “어르신들은 공경하고, ‘남격’ 멤버들은 공격하겠다”
박완규 : “어르신들은 공경하고요, ‘남자의 자격’ 멤버들은 공격하겠습니다”
– 24일 방송된 KBS ‘남자의 자격’에서 박완규는 트레이드 마크인 선글라스를 벗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완규는 “백의종군하겠다. 어르신들께 제 눈빛을 그대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청춘합창단’ 멤버들을 지도해야할 노래 선생님으로서 자세를 보여줬다. 이에 김국진이 “이번 미션은 합창과 어르신 공경이다”고 말하자 “어르신들은 공경하고요, ‘남자의 자격’ 멤버들은 공격하겠습니다”라고 말해 또 다른 감동과 함께 ‘남자의 자격’ 멤버들의 순탄치 않을 합창 연습을 예고했다.

[타임라인] 박완규 “어르신들은 공경하고, ‘남격’ 멤버들은 공격하겠다”
김태원 : “김성록씨를 보면서 1년전 박완규를 다시 만났을 때 같은 느낌을 받았다”
– 24일 방송된 KBS ‘남자의 자격’에서 김태원은 선발된 합창단원 중 김성록씨에 대해 인터뷰에서 “박완규를 다시 만났을 때 느낌처럼 상처를 많이 받은 야수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상처가 많은 반면에 내면은 선한 어린아이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원은 “그 분과 내가 처음엔 부딪힐 수 있지만 내 예상엔 마지막에 그 분이 나하고 포옹을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김성록씨는 지난 방송에서 1990년대까지 서울시립합창단 활동을 하던 프로였던 것이 밝혀진 바 있다. 김성록씨는 “나는 이 자리에 가장 낮은 자세로 왔다”며 “김태원 지휘자가 원하는 어떤 형태든 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타임라인] 박완규 “어르신들은 공경하고, ‘남격’ 멤버들은 공격하겠다”
최민수 : “나 있잖아. 두 달 내로 런닝맨 스케줄 한번만 더 잡아줘”
–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최민수는 이름표를 붙이면 탈락하는 미션에서 잠시 무방비한 틈에 유재석이 자신의 등에 이름표를 붙이자 어이없어 하며 너털웃음을 터트렸다. 유재석이 이에 안절부절 못하자 최민수는 카메라를 보며 “나 있잖아. 두 달 내로 런닝맨 스케줄 한번만 더 잡아줘”라고 말한 뒤 “두 달 내로 메뚜기 사냥”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