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아트무비 측 “폐업은 루머일 뿐. 직원 정상 출근 중”

영구아트무비 측 “폐업은 루머일 뿐. 직원 정상 출근 중”
심형래 감독의 영화사 영구아트무비의 폐업설에 대해 회사 측이 “단순한 루머일 뿐,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24일 영구아트무비 관계자는 와의 전화 통화에서 “오늘도(일요일에도) 출근을 한걸 보면 모르겠나. 폐업이라는 말은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한 매체는 영구아트무비가 대규모 제작비 등으로 인한 자금난으로 폐업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영구아트무비 측이 이에 대해 부인하면서 “내부적으로 조직이 변화하는 중이다. 이를 오해한 것 같다”면서 “사실 확인을 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