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국수의 신’ 이일화, 조재현 판도라 상자 열었다 ’충격’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조재현 이일화 / 사진제공=베르디미디어, 드림이앤앰

배우 조재현 이일화 / 사진제공=베르디미디어, 드림이앤앰

 

‘마스터-국수의 신’ 이일화가 김길도의 판도라 상자를 열어 버렸다.

25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에서는 김길도(조재현)의 비밀을 알게 돼 충격에 휩싸인 고강숙(이일화)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선 김길도가 고강숙에게 감춰왔던 판도라의 상자가 하나, 둘 오픈되고 이에 큰 충격을 받은 고강숙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이를 시작으로 두 사람 사이의 긴장감 가득한 기류가 지금까지와 차원이 다를 정도로 최고조에 다다른다. 두 인물에게 벌어질 사건이 궁락원에 어떤 영향력을 미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무엇보다 김길도, 고강숙 역할을 열연 중인 조재현과 이일화는 목소리와 눈빛만으로도 시청자들을 단 숨에 압도하는 명품 연기로 탄탄하고 빈틈없는 연기 호흡을 선보여 매회 호평 받고 있다.

조재현과 이일화 부부에게 일어난 역대급 사건의 정체는 이날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