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임지연, 죽음으로 퇴장… 마지막까지 강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대박'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대박’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마지막까지 강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대박’ 18회에서 담서(임지연)가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담서는 아버지의 기일에 무덤을 찾아가고 그 곳에서 정희량(최진호)으로부터 김체건(안길강)이 이인좌(전광렬)의 목숨을 거둘 것이라는 사실을 듣게 된다. 이후 이인좌를 헤치려는 김체건의 앞을 막아선 담서는 대신 칼에 찔리고 자신의 목숨으로 한번만 멈춰달라고 김체건에게 애원한다.

임지연은 극 중 담서의 모습을 범상치 않은 기백과 카리스마로 그려냈고 그 속에 숨겨진 따뜻한 감성까지 드러내며 캐릭터의 매력 지수를 높였다. 또한,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는 약한 자신의 신념을 올곧게 지켜나가고자 하며 정의롭고 강단 있는담서의 모습을 그려내 임지연표 ‘걸크러시’를 선사했다.

특히 자신을 어린 시절부터 거두어 친딸처럼 길러준 이인좌를 아버지라 생각했지만 친아버지에 대한 죽음의 진실을 알게 된 후 원망하고 미워해야 할 수 밖에 없었던 고뇌와 혼란스러움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이처럼 임지연은 해답이 생과 사 뿐인 극한으로 몰린 상황에서 자신의 목숨과 이인좌의 목숨을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맞바꾸며 분노, 원망, 애틋함, 슬픔 등의 복합적인 감정들을 섬세하게 그려내 죽음을 맞이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