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밤의 오디션 프로그램, 벌써 지겨워졌나

금요일 밤 지상파에서 펼쳐지는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점점 하락세에 접어들고 있다. 금요일 밤 9시 55분에 시작하는 MBC 는 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 전국 시청률 11.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시청률인 13.3%보다 1.5% P 하락한 수치다. 지난 6월 10일 시작한 는 자체 최저 시청률인 6월 17일의 11.8%를 다시 기록하게 됐다. 11시 5분부터 시작하는 SBS , KBS (이하 ) 또한 시청률이 하락했다. 은 6.3%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0.7% P 하락했고 는 지난 회보다 0.3% P 하락한 5%를 기록했다. 특히 과 의 경우 동시간대 경쟁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주목받았지만 두 프로그램을 합쳐도 11.3%로 침체된 상황이다. 세 프로그램 시청률은 모두 소폭 하락했지만, 화제를 모으며 끝난 Mnet 와 MBC 에 비해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라고 할 수 있다.

이 날 2주 경연 체제로 규칙이 변경된 에서는 김규리-김강산 커플이 1위를 차지했고 이봉주-최수정 커플이 4위를 기록했다. 11팀으로 시작한 는 부상으로 도전자들의 하차가 이어지며 예상보다 빠르게 도전자가 줄어들자, 2주의 경연 결과를 합산해 탈락자를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규칙을 변경했다. 5회에서는 지역 예선을 통과한 112명의 도전자들이 미라클 스쿨 입학 오디션에 들어가기 위한 미션을 수행했다. 심사위원이 112명을 5명씩 1조로 묶어 같은 감정을 연기하는 미션을 제시했다. 이 미션에는 로맨스, 이별, 공포 등의 여러 감정이 있었고 도전자들에게 이를 표현할 드라마, 영화 대본과 48시간의 준비시간이 주어졌다. 에서는 다섯 번째 탈락자가 결정됐다. 레드팀의 현해리는 블루팀의 임미정과 탈락자 후보에 올랐지만 탈락자 선정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문제의식, 가치관의 측면에서 건강한 상식과 가치관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현해리가 탈락했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