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여성 로커 ‘슈가맨’ 등장, 기타 부수는 퍼포먼스까지 선보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예고 / 사진제공=JTBC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예고 / 사진제공=JTBC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로커가 ‘슈가맨’에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 녹화에 유재석 팀으로 출연한 ‘슈가맨’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로커로 녹화 내내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유재석·유희열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결국 유재석과 유희열은 ‘슈가맨’을 돕기 위해 직접 가발에 연주 립싱크까지 하며 ‘허리케인 블루’를 재연한 듯한 무대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과 유희열을 리드하던 ‘슈가맨’은 무대 중 갑자기 기타를 부수는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로커다운 면모를 과시했고, 유희열이 “너무 무섭다”고 뒷걸음질까지 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맑고 깨끗한 보이스로 녹화 내내 밝은 모습을 보인 유희열팀 ‘슈가맨’은 녹화 도중 갑자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녀는 “다시는 노래 못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노래할 수 있어 행복하다”라며 가수활동을 접게 된 뭉클한 사연을 밝혔다.

모두를 울고 웃게 만든 슈가맨의 정체는 2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