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김수희 딸 이순정 “7년째 아들 사진만..서운해”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김수희와 딸 이순정 /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가수 김수희와 딸 이순정 /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사람이 좋다’에 가수 김수희와 딸 이순정 모녀가 등장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순정은 2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모녀 사이는 수수께끼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희는 “아직 네가 엄마의 삶에 대해서 이해하기에는 충분치 않다. 지금 너 나이의 잣대로 엄마를 이해하려고 하면 모든 게 불만투성이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순정은 “근 7년째 엄마의 핸드폰 바탕화면은 7년 째 아들 사진 뿐이다. 좀 서운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동생은 늦둥이라 더 애틋하실거다”라면서도 “난 미운오리새끼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이지만 그 사랑이 제가 자식한테 주는 만큼 엄마도 저한테 그만큼의 사랑을 주신걸까 라는 의문은 항상 갖고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수희는 “딸 아이 때는 너무 생각이 많았다. 기대치도 너무 많았고. 그 기대치 때문에 실망한 것이고. 아들한테는 좀 더 자유롭게 했던 것들이 딸 눈에 그렇게 비친 거 같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