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북촌방향>, 5회 CINDI영화제 개막작 선정

홍상수 감독 <북촌방향>, 5회 CINDI영화제 개막작 선정
홍상수 감독의 칸영화제 초청작 이 8월 17일 개막하는 5회 시네마디지털서울 영화제(이하 CINDI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CINDI 영화제는 디지털로 대변되는 새로운 테크놀로지의 변화에 따른 영화의 미학적 성취를 이룬 작품들을 선보인다. 디지털로 촬영된 은 올해 칸영화제 공식부문 중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은 영화감독이었던 성준(유준상)이 서울 북촌에 사는 선배(김상중)를 만나기 위해 서울에 머무르면서 겪는 우연의 연속에 대해 이야기한다. CINDI 영화제의 정성일 프로그램 디렉터는 “은 CINDI 영화제의 정신과 나아가야할 방향, 영혼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에 올해 개막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은 한마디로 어느 겨울의 마술에 모든 것을 의지한 대담하고도 생명의 기쁨에 찬시적인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5회 CINDI 영화제는 8월 17일부터 23일까지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