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박기웅, 도도그룹 가족들 앞에 모습 드러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몬스터' 박기웅 / 사진제공=,MBC

‘몬스터’ 박기웅 / 사진제공=,MBC

‘몬스터’ 박기웅이 도도그룹 후계자 반열에 오르게 될 것을 암시했다.

17일 방송되는 MBC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16회에서는 도건우(박기웅)가 도충(박영규)의 가족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드러낸다.

건우는 도충의 아내이자 도신영(조보아)의 엄마 황귀자(김보연), 도충의 막내 딸 도신영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귀자와 신영은 건우에 대한 불쾌함을 감추지 못하고 매서운 눈빛으로 건우를 바라봤다. 건우는 지지 않고 미소를 지어주는 여유를 보였다.

이에 도충의 가족들과 서자 건우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건우가 그들에 맞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몬스터’ 16회는 17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