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음악대장’ 가면 성형설, 디자이너 황재근이 밝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가면 디자이너 황재근이 ‘복면가왕 음악대장’ 가면 성형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 중인 ‘복면가왕 음악대장’의 가면 성형설에 대해 다뤘다.

황재근은 가면을 성형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황재근은 “가면을 계속 써서 닳았다. 이렇게 가면 성형을 한 건 처음이다. 턱도 깎고 헤어 스타일에도 변화를 줬다. 가면도 점점 예뻐질 것”이라고 말했다.

‘복면가왕 음악대장’이 8연승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그는 자기도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앞으로 여름 소재 가면 제작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